기아 : 더 뉴 모닝 (The new Morning). TV 광고 및 광고음악, 곡 정보 #기아 모닝 #더뉴모닝

Photo of author

Written By

DeokYeo Yoon

더뉴모닝_광고캡쳐컷_해가진저녁_더뉴모닝의 모습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기아를 대표하는 국민 경차! 모닝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모닝(The new Morning)이 정체를 드러냈다. 보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탈바꿈하였는데 과연 새로 출시된 광고 속 더 뉴 모닝은 어떤 모습일지 한번 알아보기로 하자~! 🚗🚗🚗🚗🚗

 

1. 국민 경차 모닝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모닝!’

 

 ‘더 뉴 모닝’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경차 브랜드로 2004년 출시되어 20년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2004년 1세대 출시를 시작으로 2011년 2세대 그리고 2017년 3세대까지 출시되었으면 이번에 출시된 모델의 경우 3세대의 2차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JA PE2)

 

더뉴모닝_스펙표
* 더 뉴 모닝 제원

 

 ‘도심 밀착 모빌리티’란 캐치프레이즈에 맞게 컴팩트하면서도 높은 연비 효율을 보여주는데 15.1km/ℓ의 복합연비를 내며 새로워진 LED 램프인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을 채택하여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기능성도 확보하였다.

 

 총 7종의 외장 색상과 3종의 내장 색상을 채택하여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을 늘린 것도 눈에 띄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정차 및 재출발 기능 미지원), 전방 충돌 방지 보조, 눈부심 방지 하이빔 보조,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가 가능한 8in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 모니터, 전동 접이 아웃사이드 미러, 1열 C타입 USB 충전 단자를 적용하여 편의성을 갖추었다.

 

 출시 가격은 트렌디 1,315만 원, 프레스티지 1,485만 원, 시그니처 1,655만 원이며 다용도 사용이 가능한 밴 모델의 경우 트렌디 1,290만 원, 프레스티지 1,360만 원으로 출시되었다.

 

 * 출시가격 (가솔린)

트렌디 : 1,315만 원

프레스티지 : 1,485만 원

시그니처 : 1,655만 원

트렌디 (밴) : 1,290만 원

프레스티지 (밴) : 1,360만 원

 

2. ‘도심 밀착 모빌리티’를 강조한 더 뉴 모닝 광고!

 

 이번에 공개된 TV 광고는 총 3편으로 제작되었다. 오늘 가져온 편은 <19시의 모닝> 편으로 3편의 광고 중 모닝의 이미지가 가장 잘 담긴 듯하여 가져왔다.

 

 광고에서 더 뉴 모닝의 컨셉은 명확하다. ‘도심 밀착 모빌리티’

 

 도심에서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강조하며, 브랜드 이름인 ‘모닝’과 진짜 아침의 ‘모닝’을 매칭시켜 대구를 이루었는데, 다소 유치할 수 있지만 도심의 야경이 커버를 잘 친 듯한 느낌이다.

 

* <19시의 모닝> 편

 

3. <19시의 모닝> 편 광고음악, <Dance It Off>

 

 이번에 공개된 더 뉴 모닝의 광고 <19시의 모닝> 편에 수록된 음악은 2021년 세계적인 프로덕션 음악사(저작권을 기반으로 상업적인 목적으로 음악을 생산 판매하는 업체) 에피데믹 사운드(epidemicsound)를 통해 발표 된 <Dance It Off>란 곡으로 스웨덴 출신의 뮤지션 엘린 샌드버그(Elin Sandberg)에 의해 만들어졌다.

 

 멜로디 강국 출신 답게 경쾌한 멜로디에 베이스 편곡이 돋보이는 곡으로 베이시스트 출신답게 베이스 편곡에 힘을 준 느낌이다. 모닝의 트렌디하면서도 귀여운 이미지와 굉장히 잘어울리는 곡이 아닌가 싶다. 광고 마케터들이 정말 일을 잘하는 것 같다.

 

* <Dance It Off – Elin Sandberg>

 

4. 베이시스트 Elin Sandberg!

 

 광고에 쓰인 곡 <Dance It Off>의 주인공 엘린 샌드버그(Elin Sandberg)는 앞서 말한 대로 스웨덴 출신의 베이시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로 버클리에서 기악을 전공하였다. 대학을 졸업한 이후 인도의 슈퍼스타 AR Rahman과 투어를 진행하였을 뿐만 아니라 2022년에는 무려 해리 스타일스(Harry Styles)의 월드 투어에 참여했다.

 

 에피데믹 사운드를 통해 본인의 창작곡을 냈는데, 베이스 실력뿐만 아니라 창작 능력도 꽤 좋은 듯하다.

 

* <Spain – Elin Sandberg and Tracy Robertson>, 버클리 시절 공연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